'쇼코의 미소' 최은영 · '너의 슬픔이…' 안희연,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선정
'쇼코의 미소' 최은영 · '너의 슬픔이…' 안희연,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선정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예 최은영 작가와 안희연 시인이 독자들이 직접 뽑는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됐다./사진=예스24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첫 소설집 '쇼코의 미소'를 통해 등단한 신예 최은영 작가(34)와 시집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로 2016년 제34회 신동엽문학상을 수상한 안희연 시인(32)이 독자들이 직접 뽑는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됐다.

16일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는 지난 7월 16일부터 8월 15일까지 약 한 달 간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문학의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 작가를 뽑는 독자 투표를 진행했다. 

23만 6000명의 독자들이 참여한 이번 투표를 통해 소설가 및 시인 부문에서 각각 1명씩 총 2명의 젊은 작가가 뽑혔다.

6만1447표(7.6%)를 얻으며 소설가 부문 1위에 오른 최은영 작가는 간결하면서도 탄탄한 문장으로 인간의 삶과 관계를 치열하게 들여다보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16년 첫 소설집 '쇼코의 미소'로 10만 부 판매 돌파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운 최은영 작가는 지난 6월 신작 '내게 무해한 사람'을 내놓으며 꾸준히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2위는 5만7696표(7.1%)를 받은 김금희 작가가 차지했으며, 박민정 작가가 4만7625표(5.9%)로 그 뒤를 이어 3위다.

투표 결과를 전해 들은 최은영 작가는 "삶이 글로 흘러 들어가고, 글도 다시 삶으로 흘러 들어가서 뒤섞이게 되는 경험을 할 때가 많았다"며 "글쓰기가 단지 일만은 아니구나, 그게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이제 내게 글쓰기는 그냥 사는 것 그 자체로구나, 라고 희미하게 느끼곤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느낌이 사랑과 닮아 있어서 나는 내가 끝나지 않을 사랑을 하는 사람으로 살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예감을 한다. 그 마음으로 꾸준히 쓰는 작가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또 시인 부문에서는 안희연 시인이 총 5만3537표(6.8%)를 획득하며 1위에 올랐다.

2012년 창비신인시인상으로 등단한 안희연 시인은 2015년에 내놓은 첫 시집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로 감각적인 언어를 수집하고 배치하면서도 자신이 구사하는 언어의 진폭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다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2위에는 유계영 시인이 5만2598표(6.7%)로 독자들의 선택을 받았고, 문보영 시인이 5만2186표(6.6%)로 3위에 올랐다.

시인 부문 1위 작가의 영예를 안게 된 안희연 시인은 "수상 소식을 듣고 이게 무슨 일인가 한참을 멍했다"며 "시를 쓸 땐 홀로 막막히 면벽하는 기분이 되는데, 그 벽이 실은 문이었고 문을 열고 걸어나가니 많은 분들이 눈 반짝이며 앉아 계시다는 것을 알려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문 너머의 당신을 상상하면서 오래도록 쓰는 사람으로 살겠다. 우리는 각자 다른 기차를 타고, 각자 다른 시간을 향해 가고 있지만, 저 창 너머 풍경이 같은 모습이라는 것을, 그게 시의 힘이라는 것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예스24는 복합문화공간 프리스타일에서 시인 및 소설가와 함께 문학을 낭독하는 '여름 문학학교’를 2회에 걸쳐 열고, 투표에 참여한 회원 200명을 초청한다.

이번 투표에서 젊은 소설가 1위로 선정된 최은영 작가는 8월 21일에 개최되는 첫 번째 낭독회에서 김중혁 소설가와 함께 '한여름밤 함께 읽는 소설'을 주제로 독자들과 함께할 예정이다. 이어 28일에는 신철규 시인, 김봉곤 소설가와 함께하는 ‘'함께 울고 웃는 시 낭독회'가 있을 예정이다.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