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생명사랑] 청소년 자살·자해 문제 해결 방안 위한 포럼 열려
[365생명사랑] 청소년 자살·자해 문제 해결 방안 위한 포럼 열려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28일 오후 3시 서울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서 열려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된 청소년 자살·자해 문제 해결 방안을 위해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여성가족부는 28일 오후 3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청소년과 지도자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소년 자살‧자해 예방을 위한 토론회(포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청소년 관련 이슈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정책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청소년정책 이어가기 토론회(릴레이 포럼)’ 중 두번째 포럼이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청소년 자살․자해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나타나면서, 현장과 학계에서 실태와 대책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통해 청소년의 자살‧자해를 예방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을 찾고자 마련됐다. 

여성가족부․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청소년(9~24세) 자살률은 2017년 기준 인구 10만 명당 7.7명으로 청소년 사망원인중에서 가장 높다. 또 중앙응급의료센터에 따르면 지난 3년 동안 자살·자해를 시도한 청소년(10~19세)도 매년 2000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이 죽고 싶은 이유’는 학교 성적(40.7%), 가족 간 갈등(22.1%), 선후배‧또래 갈등(8.3%) 순으로 드러났다. 

토론회에서는 이동훈 성균관대 교수가 ‘청소년 자해 및 자살 현황과 예방정책의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소수연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부장은 ‘청소년 자해‧자살 예방 프로그램 주요 내용 및 개입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이동훈 교수는 "20대 자살시도자에서 이전 자살시도 경험이 49.9%에 이르기 때문에 자살을 시도한 경험이 있는 청소년들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소수연 박사는 ‘자해’를 자살 의도에 따라 ‘비자살적 자해’와 ‘자살적 자해’로 구분하고, 자해는 부모, 상담자 등의 공감과 지지를 통해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제안할 계획이다.

여성가족부는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지역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양성, 자살위기 청소년에게 알맞은 시기에 개입할 수 있는 청소년동반자 배치, 청소년 상담채널(1388)을 통한 상담서비스, 자살‧자해 조장 음악 점검과 유해매체물 유통 차단 등 청소년 자살을 예방하기 위한 사업이나 정책을 보완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윤효식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과중한 학업 부담과 가정이나 학교에서 일어나는 폭력,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왕따(사이버불링) 등으로 인해 청소년이 자살‧자해 상황으로 내몰리지 않도록 사회적 관심과 노력이 절실히 필요한 때다”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청소년이 맞닥뜨리는 크고 작은 각종 고민과 위기상황을 해소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긴밀히 협력하여 자살‧자해 예방 및 사례관리 프로그램 등 위기상황과 특성에 맞는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