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비슷한 느낌? 새로운 캐릭터라고 확신"
[365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비슷한 느낌? 새로운 캐릭터라고 확신"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스틸컷/사진=NEW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스틸컷/사진=NEW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배우 공효진이 "이전과 다른 역할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공효진은 "이번 역할은 어떻게 보면 그동안 연기했던 인물이 연상되고 비슷한 느낌일 수도 있을 것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대본을 보면서도 느껴졌다. 그래서 더 다르게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선영'은 굉장히 냉소적인 여자다. 그동안 연기했던 인물과 달라 보일 거라고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극 중 공효진은 사랑에 환상이라곤 없는 돌직구 현실파 '선영' 역을 연기한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다.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