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 위해 전국 모범운전자 대상 '생명존중 베스트 드라이버' 양성
자살예방 위해 전국 모범운전자 대상 '생명존중 베스트 드라이버' 양성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존중 베스트 드라이버' 양성교육에 참가한 모범운전자들./사진=생보협회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2018년 9월 29일 오후 1시 40분경. 택시에 탑승한 한 남성이 목적지로 이동하던 중 울산대교에 이르자 ‘속이 안좋다’며 하차를 요구했다. 택시기사 진모 씨는 “울산대교 중간에서 내려줄 수 없다”고 거부했지만, 이 남성이 강제로 택시 문을 열려고 하자 정차했다. 택시에서 내린 이 남성은 대교 난간을 넘으려 했고 택시기사는 달려가 이를 말렸다. 이 광경을 지켜본 다른 운전자가 함께 제지하면서 112에 신고하고 구조대와 경찰이 출동해 이 남성을 구조할 수 있었다. 

이는 생명보험협회가 공개한 한 생명을 살려낸 택시운전사의 사례다. 자살을 시도하거나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삶에 대한 희망을 주고, 자살시도자 발생시 즉각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모범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교육이 진행된다.  

5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는 (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사)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와 함께 전국 모범운전자를 대상으로 '생명존중 베스트 드라이버' 양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들은 4일 서울방배모범운전자연합회 사무실에서 서울모범운전자를 대상으로 '생명존중 베스트 드라이버' 양성교육을 시작했다.

교육을 이수한 '생명존중 베스트 드라이버'는 자살을 시도하거나 고민하는 사람들을 조기에 발견해 신고하고,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자살예방을 위한 생명지킴이 역할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차량 뒷자석에 보건복지부의 자살예방 상담전화번호(1393)를 안내하는 스티커를 부착하고, 긴급 상황 발생시 대응요령을 담은 매뉴얼을 차내에 상시 배치해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하도록 했다. 

박배철 생명보험협회 소비자지원본부장은 “생명존중 베스트 드라이버 양성을 통해 우리 사회에 생명존중 문화가 확산되고, 자살률 개선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위원회는 향후에도 민간분야의 생명지킴이 양성을 위한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호 안실련 안전정책본부장은 “택시기사의 경우 직업의 특성상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을 자주 접하며 대화를 할 수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대화의 내용 혹은 특정한 목적지를 통해 자살위기에 놓인 사람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의 경우 OO대교로 이동해 달라거나, 인적이 드문 야산 등의 목적지를 얘기할 수 있으므로, 모든 택시기사분들이 생명존중 베스트 드라이버로 양성된다면, 자살률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교육은 연말까지 전국 3500명의 모범운전자를 대상으로 우선 실시되며, 내년까지 전국 2만5000여명의 모범운전자 모두를 '생명존중 베스트 드라이버'로 양성할 계획이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