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현주가 표현하는 같은 얼굴 다른 악역...'저스티스' VS '광대들'
배우 손현주가 표현하는 같은 얼굴 다른 악역...'저스티스' VS '광대들'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손현주/사진=KBS, 워너브러더스코리아
배우 손현주/사진=KBS,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묵직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30년 차 배우 손현주가 스크린과 TV를 오가며 색다른 악역 연기를 펼치고 있다.

손현주는 KBS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 역을, 영화‘광대들: 풍문조작단’에서는 조선 최고의 권력자 한명회 역을 맡았다. 두 역할 모두 권력에 대한 끝없는 욕망으로 악행을 저지르는 공통점을 가졌지만 손현주가 결이 다른 악역으로 소화하며 국민 배우의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먼저 드라마 ‘저스티스’에서 손현주는 절제된 연기로 숨막히는 섬뜩함을 자아낸다. 철저히 서로를 이용하는 비즈니스 관계 탁수호(박성훈)부터 모종의 거래로 시작됐지만 그 이상의 관계가 된 이태경(최진혁), 심지어는 가장 소중한 존재인 아들 김대진(김희찬)에게까지도 진짜 속내를 드러내지 않고 포커페이스를 유지한다. 그 어떤 악행에도 흔들림 없이 서늘한 손현주의 눈빛, 침묵으로 상대를 압도하는 묵직한 아우라로 시청자를 사로 잡고 있다.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에서는 세조 정권의 실세로서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폭주하는 뜨거운 연기를 펼쳤다. 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이를 역사에 남기기 위해 광대들을 이용하고, 탐욕으로 가득 찬 카리스마를 폭발시켰다. 오랜 연기 경력을 가진 손현주지만 ‘광대들: 풍문조작단’이 영화로서는 첫 사극인데다 한명회의 강인하고 위엄 있는 모습을 강조하기 위해 뾰족한 귀와 긴 수염을 붙이는 비주얼 변신까지 감행해 신선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손현주가 출연하는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며, 드라마 ‘저스티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