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구, 연극 '장수상회' 출연부터 시구까지 '끝없는 전성기'
배우 신구, 연극 '장수상회' 출연부터 시구까지 '끝없는 전성기'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극 '장수상회' 배우 신구/사진=(유)장수상회문전사
연극 '장수상회' 배우 신구/사진=(유)장수상회문전사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배우 신구가 나이가 무색한 전성기를 이어가고 있다.

1936년생인 신구는 올해로 84세가 됐다. 1962년에 연극 무대를 통해 처음 연기를 시작한 지 벌써 57년째다. 그 동안 굵직한 영화, 드라마, 연극은 물론 최근에는 예능까지 섭렵하며 전 연령층의 사랑을 받고 있는 국민배우다.

지난 22일에는 고척 스카이돔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의 시구자로 나서기도 했다. 이 날은 '서민금융 스페셜데이' 행사로 서민금융진흥원의 홍보대사인 신구가 시구자로 나서서 행사의 의미를 더욱 높였다. 특유의 따듯한 목소리와 인자함으로 늘 시청자들의 가까이에 있는 ‘국민 할배’ 신구는 지난 1월부터 서민 및 취약계층의 삶을 보듬는 서민금융진흥원의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무대에 대한 열정도 여전하다. 오는 30일 개막하는 연극 ‘장수상회’에 배우 이순재, 손숙, 박정수 등과 함께 출연한다. 신구는 지난 2017년부터 이 작품에 참여해 정기 공연과 전국 순회 공연을 포함 3년 간 약 150여회의 공연을 소화해냈다.

‘장수상회’는 노년에 싹트는 풋풋하고 아름다운 사랑이야기와 가족애를 담은 작품으로 신구는 이순재와 함께 배려심과 다정함은 좀 부족하지만 속정이 깊은 김성칠 역으로 출연한다.

신 별로 촬영이 진행되는 드라마나 영화에 비해 무대 연기는 언제나 라이브로 진행 돼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부담이 더 클 수 밖에 없다. 한 작품에 출연하기 위해서는 약 한 달여간 아침부터 저녁 까지 이어지는 연습을 소화하고, 50여 페이지의 대본을 숙지해야 한다. 신구가 맡은 역은 작품의 주연으 로 90분의 공연 동안 약 70분 이상을 무대 위에 서있어야 한다.

국민 배우로 장수할 수 있는 비결에 대해 신구는 "오로지 내가 하고 싶었던 것, 그리고 잘 할 수 있는 것을 하는 것뿐이다"라며 "지금까지 연기를 계속 할 수 있는 것을 큰 축복으로 생각하고 늘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더불어 개막을 앞두고 있는 ‘장수상회’에 대해 "남녀노소 누구나 관람할 수 있는 작품이다. 부모 가 아이들의 손을 잡고 와도 좋고, 노부모를 모시고 함께 관람을 해도 좋다. 보시는 모든 분들 모두가 진한 가족애를 느끼고 가실 수 있도록 잘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수상회'는 오는 30일부터 9월 22일까지 광림아트센터 장천홀에서 공연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