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P 개관 5주년 기념 특별전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 앵콜 전시
DDP 개관 5주년 기념 특별전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 앵콜 전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이너 폴 스미스/사진=인터뷰365 DB
디자이너 폴 스미스/사진=인터뷰365 DB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전시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HELLO, MY NAME IS PAUL SMITH)' 한국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9월 29일까지 연장된다.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는 폴 스미스가 디자인한 의상, 사진, 페인팅, 오브제 등 약 540여 점과 수십 년간 수집한 명화, 팬들의 선물, 2019 봄여름 컬렉션 의상 등 1500점을 선보이는 전시다. 

전시의 주요 테마는 3mx3m 남짓한 아주 작은 첫 번째 매장인 영국의 노팅엄 바이어드 레인 1호점을 그대로 전시장 내부에 재현한 것이다. 폴 스미스가 세계 여행을 하며 모은 책, 자전거, 기념품, 팬들에게 받은 선물로 가득 채워진 디자인 스튜디오와 사무실을 재현해낸 공간도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창조, 영감, 컬래버레이션, 위트와 뷰티가 어우러진 폴 스미스의 머릿속을 떠다니는 듯한 미디어 공간 구성을 통해 관람객들로 하여금 그의 세계 속으로 떠나는 여행 같은 전시를 선사한다. 

주관사인 지아이씨클라우드의 김화정 대표는 "이번 전시 연장은 관람객들의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결정되었다. 지속된 더위와 일상생활에 지쳐 있는 분들은 전시를 관람하면서 폴 스미스 디자이너의 예술성을 통해 위로와 힘을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시는 9월 29일까지 DDP 배움터 2층 디자인박물관에서 진행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