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현장] X1(엑스원), 투표 조작 논란? "이번 앨범 통해 씻어 내고 파"
[365현장] X1(엑스원), 투표 조작 논란? "이번 앨범 통해 씻어 내고 파"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X1(엑스원) 리더 한승우/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그룹 X1(엑스원) 리더 한승우/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X101'을 통해 탄생한 신인 보이 그룹 X1(엑스원)이 투표 조작 논란에 입을 열었다.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그룹 X1 데뷔 기자간담회에서 그룹을 대표해 리더 한승우는 "연습에 매진하고 바쁜 스케줄 때문에 (조작 논란을) 접할 상황이 없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결론적으로는 지금 저희 엑스원을 사랑해주시고 기다리는 팬들을 위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사랑에 보답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부담보다는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보답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논란을) 씻어내고 싶다"고 말했다.

보이그룹 X1(엑스원)/사진=스윙
보이그룹 X1(엑스원)/사진=스윙

한편, X1(김요한, 김우석, 한승우, 송형준, 조승연, 손동표, 이 한결, 남도현, 차준호, 강민희, 이은상)은 27일 오후 8시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쇼케이스와 콘서트가 결합된 '엑스원 프리미어 쇼콘(X1 Premier Show-Con)'을 개최하고 공식 데뷔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