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영화감독 데뷔작 '여배우는 오늘도' 워싱턴 한국 영화제에서 뜨거운 호평
문소리 영화감독 데뷔작 '여배우는 오늘도' 워싱턴 한국 영화제에서 뜨거운 호평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문소리/사진=인터뷰365 DB
배우 문소리/사진=인터뷰365 DB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배우 겸 영화감독 문소리가 2019년 워싱턴 한국 영화제에서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문소리는 본인이 각본, 감독, 주연을 도맡은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로 현지 시각으로 지난 7일 2019년 워싱턴 한국 영화제 관객들과 만났다. 300석 규모의 좌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71분 러닝타임 이후 뜨거운 박수갈채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2017년 9월 개봉한 ‘여배우는 오늘도’는 문소리의 단편 연출작 '여배우', '여배우는 오늘도', '최고의 감독'을 모아서 장편으로 완성한 문소리의 감독 데뷔작이다.

워싱턴 한국 영화제는 미국 워싱턴 D.C에 있는 미국 최초의 국립박물관 스미스소니안(Smithsonian)과 AFI 실버 극장 문화센터, 프리어 갤러리가 주최하는 워싱턴의 대표 영화제 중 하나로 매년 다양한 한국 영화를 소개한다. 올해는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를 비롯해 영화 ‘1987’ ‘리틀 포레스트’ ‘특별시민’이 상영됐다. 

워싱턴 한국 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겸 감독 문소리/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워싱턴 한국 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겸 감독 문소리/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영화제 프로그래머 톰빅은 “문소리를 이번 영화제에 초청하게 돼 영광이다.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는 일상의 이야기를 솔직하고 현실감 있게 풀어낸 것은 물론, 관객의 이목을 끄는 위트가 곳곳에 숨어 있다. 문소리 감독의 탁월한 재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그의 다음 작품을 빨리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문소리는 ‘여배우는 오늘도’로 지난해 4월 제 20회 우디네 극동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 11월 제 38회 하와이 국제 영화제에서는 신인 감독상 부문에 초청돼 할레쿨라니 커리어 어치브먼트를 수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