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지주사 체제 전환 선포..."대한민국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
손태승, 우리금융지주사 체제 전환 선포..."대한민국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등 6개의 자회사로 출범...카드사와 종금은 올해 자회사로 편입 예정
손태승 우리은행장<br>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14일 '1등 종합금융그룹'을 향한 새로운 도약을 선언했다. 

이날 우리금융지주는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출범식을 갖고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을 공식 선포했다. 

우리금융은 2001년 국내 최초 금융지주사로 출범한 후 2014년 11월 민영화 과정에서 은행 체제로 바뀐지 4년여년 만에 지주사 체제로 재출범했다. 이번 우리금융지주의 출범으로 국내 KB, 신한, 하나, 농협 등 주요 은행은 모두 금융지주 체제를 갖추게 됐다.

손 회장은 출범사에서 "지주회사 출범을 통해 다른 금융그룹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게 됐다"며 "적극적인 사업포트폴리오 재구축과 글로벌 전략 추진을 통해 대한민국 1등 종합금융그룹을 달성하고, 세계가 주목하는 글로벌 강자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디지털혁신으로 우리나라 금융시장의 변혁을 촉진하고 금융 취약계층과 혁신기업, 중소기업을 위한 사회적책임 실천에도 우리금융그룹이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금융지주는 설립 초기 필수업무 중심으로 4본부 10부 1실의 최소 규모 조직으로 구성되고, 그룹 내외부에서 선발된 8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게 된다.

우리은행,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우리PE자산운용 등 6개사를 자회사로 두게 되며,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은 가까운 시일내 지주 자회사로 편입하게 된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의 강점인 기업금융 역량과 국내 최다 해외 네트워크 등을 활용한 CIB 모델을 구현하고, 상품과 서비스 혁신을 통해 고객의 금융편익을 향상시킬 수 있는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최고의 종합금융그룹을 만들기 위해 그룹 임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내외빈 500여명이 참석해 우리금융지주의 출범을 축하했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축사에서 "우리금융은 명실상부한 민영화된 금융지주사로 거듭났다"며 "조속한 시일 안에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잔여 지분(18.4%)을 매각해 우리금융의 완전한 민영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