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후 모인 '무한도전' 멤버들...유재석 "꼭 돌아가겠다"
종영 후 모인 '무한도전' 멤버들...유재석 "꼭 돌아가겠다"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종영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김태호 PD, 유재석, 조세호, 황광희, 정준하, 양세형(시계방향)/사진=무한도전 인스타그램
MBC 종영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김태호 PD, 유재석, 조세호, 황광희, 정준하, 양세형(시계방향)/사진=무한도전 인스타그램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MBC 종영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멤버들이 종영 1주년을 맞아 다시 모였다.

김태호 PD를 비롯해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조세호, 양세형, 황광희는 지난 31일 밤 '무한도전' 공식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오랜만에 시청자들과 만났다.

먼저 유재석은 "벌써 1년이 됐다. 오랜만에 멤버들과 모인 김에 라이브방송으로 많은 분께 인사를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3월 31일 종영 인사를 드리면서 '빠르면 6~7개월 안에는 인사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내일이 만우절인데 벌써 1년하고 하루가 되는 날"이라고 입을 열었다. 

녹화 때문에 지각한 박명수에 대해 유재석은 "명수 형이 오니까 정말 '무한도전'을 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고, 방송 종영 후 사업에 매진하고 있는 정준하에 대해 "'무한도전' 이후 보기 힘든 연예인"이라며 웃음을 유발했다.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원년 멤버 정형돈과 노홍철도 영상 편지를 보냈다. 정형돈은 "짧은 시간이지만 행복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음주운전으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던 원년 멤버 노홍철은 "한 5년 만에 하는 것 같은데 감히 해보겠다"며 구호 '무한~도전'을 외쳤다. 그는 "제가 감히 드릴 말씀은 없다. 드릴 수 있는 말은 한마디 뿐이다. 너무 죄송하다"며 무릎을 꿇고 손을 들며 사죄했다. 

이어 유재석은 "오늘도 '무한도전' 언제 하냐는 이야기를 들었다. 물론 모든 분이 '무한도전'을 기다리는 건 아니겠지만, 기다려주는 분들이 있다는 게 감사하고, 저희도 빨리 많은 분을 만나고 싶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시청자분들이 저희를 기다려주신다면 꼭 돌아가도록 하겠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무한도전'은 지난해 3월 31일 방송을 끝으로 시청자들의 아쉬움 속에 종영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