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방심위 '2018년 올해의 좋은 프로그램' 수상
'KBS 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방심위 '2018년 올해의 좋은 프로그램' 수상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사진=KBS
KBS 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사진=KBS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가 신설한 올해의 좋은 프로그램에 'KBS 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등 총 4편이 선정됐다.

27일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올해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이 개최됐다.

방심위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부터 '올해의 좋은 프로그램'을 신설, 2018년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수상작 총 68편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 후 첫 수상작을 배출했다.

2018년 '올해의 좋은 프로그램'은 지상파 TV, 지상파 라디오, 뉴미디어, 지역방송 4개 심사부문에서 각 1편씩 총 4편이 선정됐다.

지상파 TV 부문에는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플라스틱 남용의 문제점에 대한 담론을 확산시켜 문제해결 방안을 제시한 KBS-1TV의 'KBS 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지상파 라디오 부문에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벌어진 국가폭력의 실태를 생생히 전달하고 문제해결 방안을 모색한 GFN 광주영어방송의 '5.18 광주 민주화 운동 38주년 기념 특집 다큐멘터리 - 38년, 엄마의 검은 침묵'이 수상했다.

뉴미디어 부문에서는 제헌 70주년을 맞아 대중가요로 현대사 70년을 살펴본 국회방송의 '제헌 70주년 특집 3부작, 대한민국 70년 노래는 세월따라 - 제3부 다시 부르는 노래'가, 지역방송 부문에는 제주 4.3사건 생존자들의 증언 및 현장 탐사 등을 통해 사라진 마을 공동체에 초점을 맞춰 제주 4.3사건을 재조명한 KCTV 제주방송의 '4·3 70주년 KCTV 특집기획 - 잃어버린 마을, 잊혀진 기억'이 수상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