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허수경 독일서 암투병 중 별세…향년 54세, 독일 뮌스터에서 수목장
시인 허수경 독일서 암투병 중 별세…향년 54세, 독일 뮌스터에서 수목장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허수경/사진=문학과지성사
시인 허수경/사진=문학과지성사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허수경 시인이 지난 3일 오후 7시 50분 별세했다.

시인의 작품을 편집·출간한 출판사 난다 김민정 대표는 "어제저녁 세상을 떠나셨다는 연락을 받았다. 자택에서 밤새 병세가 악화해 다음 날 아침(현지 시간)에 눈을 감으셨다고 한다. 장례는 현지에서 수목장으로 치른다"고 전했다.

그는 위암 말기 진단을 받고 투병했으며, 이 사실을 지난 2월 김 대표에게 알린 뒤 자신의 작품을 정리하는 작업을 했다. 지난 8월에는 2003년 나온 '길모퉁이의 중국식당'을 15년 만에 새롭게 편집해 '그대는 할 말을 어디에 두고 왔는가'라는 제목으로 출간했다.

1964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난 시인은 경상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상경해 방송국 스크립터 등으로 일하다 1987년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이후 시집 '슬픔만 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와 '혼자 가는 먼 집'을 낸 뒤 1992년 독일로 건너갔다.

독일 뮌스터 대학에서 고대 근동 고고학을 공부해 박사학위를 받았고 그 와중에도 꾸준히 시를 써 '내 영혼은 오래되었으나', '청동의 시간 감자의 시간',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까지 총 6권의 시집을 냈다.

고인은 시 외에 소설과 동화, 산문 등 다양한 글을 썼으며 독일 작품을 우리말로 번역하기도 했다. 산문집 '모래 도시를 찾아서', '너 없이 걸었다', 장편소설 '박하', '아틀란티스야, 잘 가', '모래 도시', 동화책 '가로미와 늘메 이야기', '마루호리의 비밀', 번역서 '슬픈 란돌린', '끝없는 이야기', '사랑하기 위한 일곱 번의 시도', '그림 형제 동화집' 등을 펴냈다. 

고인은 동서문학상(2001년), 전숙희 문학상(2016년), 이육사 시문학상(2018년)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독일에서 지도교수로 만나 결혼한 남편이 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