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현장] ‘82년생 김지영’ 공유 “출연 이유? 시나리오 읽고 위로받아”
[365현장] ‘82년생 김지영’ 공유 “출연 이유? 시나리오 읽고 위로받아”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공유/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82년생 김지영’ 공유/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배우 공유가 출연 이유로 “시나리오를 읽고 위로 받았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에서 공유는 “영화 개봉을 앞두고 ‘왜 이 영화에 출연했나’ 다시 생각해봤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간단히 말하자면 시나리오를 읽고 내가 위로 받았다”며 “과정이 힘들지 않았다. 관객들이 각자 관점에 따라 어떻게 영화를 볼지 기다려지고 궁금하다”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3일 개봉.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