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훈 정신과 치료, 악플 후유증 "나에게 달리는 악플의 원인을 다 안다"
주영훈 정신과 치료, 악플 후유증 "나에게 달리는 악플의 원인을 다 안다"
  • 원정희 기자
  • 승인 2019.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영훈 정신과 치료/사진=주영훈 공식 사이트
주영훈 정신과 치료/사진=주영훈 공식 사이트

 

[인터뷰365 원정희 기자]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이 악플로 인한 정신과 치료까지 받은 사실을 고백하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해 그간의 악플에 시달렸던 속내를 털어놨다.

이날 주영훈은 "나에게 달리는 악플의 원인을 다 안다"라며 "악플 때문에 정신과 상담까지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자신을 향한 악플들을 하나하나 열거하며 솔직한 심정을 담담하게 고백했다. '악플의 밤' MC들은 그러한 사연을 접하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고 알려졌다.

아울러 주영훈은 "다 된 밥에 재 뿌리는 스타일"이라는 절친 신동엽의 팩트 폭격에 "인정"이라며 수긍하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