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CJ ENM과 손잡고 넷플릭스 견제 나서 "OTT 합작법인 출범"
JTBC, CJ ENM과 손잡고 넷플릭스 견제 나서 "OTT 합작법인 출범"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JTBC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JTBC가 CJ ENM과 손 잡고 합작 OTT 플랫폼을 만든다.

JTBC와 CJ ENM은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이하 OTT) 합작법인 출범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JTBC와  CJ ENM은 양 사가 각각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를 통합 서비스하는 합작법인(Joint Venture, JV) 설립에 합의했다. 티빙(TVING)을 기반으로 한 통합 OTT 플랫폼이며 내년 초까지 론칭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CJ ENM이 1대 주주, JTBC가 2대 주주로 참여한다. 

향후 양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국내 OTT 플랫폼에 콘텐츠를 유통하게 된다. 추가 제휴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하며 통합 OTT를 중심으로 콘텐츠 및 플랫폼 사업자들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구조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JTBC와 CJ ENM의 협력은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다. 넷플릭스를 비롯해 OTT 서비스가 전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가운데 디즈니, AT&T 등 풍부한 IP(지식재산권)를 가진 기업들도 자체 OTT 서비스에 대한 계획을 내놓고 있다.

결국 콘텐츠의 기획-제작 역량을 끌어올리고, 잘 만들어진 콘텐츠를 효과적으로 서비스할 수 있는 타깃 별 최적의 플랫폼을 확보해야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다는 해석이 가능해진다. JTBC와 CJ ENM은 이러한 시장의 특성에 대해 유사한 분석을 내놨고 상호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뜻을 같이 했다.
 
JTBC 관계자는 "방송-영상 사업은 속도를 가늠하기 어려울 만큼 빠르게 변하고 있다. 결국 차별화된 콘텐츠를 끊임없이 생산할 뿐만 아니라 적절히 유통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수적이다"라고 밝혔다. 

CJ ENM 관계자도 "콘텐츠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플랫폼에서 콘텐츠가 소비되고 그 수익이 콘텐츠에 재투자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JTBC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최고의 웰메이드 콘텐츠를 지속 제작하고, 통합 OTT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및 타깃에 맞는 다양한 외부 콘텐츠 공급 확대 등 소비자들이 가장 편리한 방식으로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