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아동 이용자 보호 나선다 "사이트 분리...연령별 동영상 제공"
'유튜브' 아동 이용자 보호 나선다 "사이트 분리...연령별 동영상 제공"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유튜브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세계 최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가 아동 이용자 보호를 위해 별도의 사이트를 운영한다. 

유튜브는 지난 28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번 주에 아동용 사이트를 개설한다"며 "2015년 출시한 어린이 특화 애플리케이션 ‘유튜브 키즈’의 웹 버전"이라고 밝혔다.

유튜브 아동용 사이트는 4세 이하 유아와 5∼7세, 8∼12세 집단으로 구분해 연령대에 특화된 동영상을 제공할 예정이다.

유튜브 측은 "4살 어린이에게 훌륭한 콘텐츠가 10살에게도 훌륭하지는 않을 수 있다는 걸 안다. 부모가 자녀에게 맞는 콘텐츠를 고르기가 더 쉬워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아동용 사이트를 분리하는 조처에도 어린이가 부적절한 동영상에 노출되는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는 못할 것"이라며 "각 연령대에 적절하지 않은 콘텐츠를 걸러내기 위해 열심히 노력 중이지만 모든 동영상이 수작업으로 검수 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빠뜨린 부적절한 뭔가를 발견한다면 차단하거나 체크해 신속히 검수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