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전개..."영화인과 관객이 함께 즐기는 축제"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전개..."영화인과 관객이 함께 즐기는 축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6.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공식 포스터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공식 포스터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1919년 10월 27일, 한국 최초의 상설 영화관 단성사에서 우리의 자본으로 제작된 최초의 연쇄극 ‘의리적 구토’가 처음 상영됐다. 이를 기념해 1962년, 10월 27일이 ‘영화의 날’로 제정됐으며, 2019년은 그로부터 100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이다.

한국영화 탄생 100년을 맞이해 영화진흥위원회와 한국영화10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온 국민이 이를 함께 축하하고 즐길 수 있는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을 전개한다. 

19일 공개된 공식 포스터는 태극문양을 연상시키는 빨간색과 파란색의 배경은 한국영화를 의미하며 금빛 빗선은 영사기에서 퍼져나오는 빛을 형상화하여 감각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은 기념 영상 제작, 기념출판물 제작, 국제 학술 세미나 개최, 연구 사업, 특별상영회 개최, 디지털 복원 사업, 축하 행사 개최 등을 앞두고 있다.

먼저 한국영화 감독 100인을 선정하여 100초 분량의 단편영화 100편을 제작하는 ‘100인 100편’ 사업에 많은 이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해당 단편 영화들은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공식 SNS 채널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선 공개될 예정이며, 추후 이를 묶어 옴니버스 형식의 영화로 제작된다. 

한국영화 100년 역사 기념 다큐멘터리 제작도 예정돼 있다. 한국영화 역사 속 100가지 주요한 장면과 사건을 선정하여 온라인 공식 채널 업로드 및 단행본 출판을 계획하고 있는 ‘한국영화 100년 100경’ 또한 흥미롭다. 

이 밖에도 ‘한국영화 탄생과 기원’을 주제로 세계 각국의 영화학자와 연구원이 모이는 국제 학술 세미나, 한국영화 과거 100년을 바탕으로 미래 100년의 아젠다를 도출하는 연구 사업, 국내에서 개최되는 국제 영화제와 연계한 특별 상영회 및 중요한 필름 영화를 발굴해 복원하는 디지털 복원 사업 등이 계획돼 있다. 

마지막으로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의 정점은 오는 10월 27일 영화의 날 개최되는 ‘한국영화 100년 기념 페스티벌’이다. 영화인과 관객들이 함께 즐기고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야외 행사들이 펼쳐져 한국영화 과거의 시도를 조명하고 현재의 성장을 축하하며 미래의 희망을 이야기하는 뜻깊은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