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소속사 "무거운 책임감 느껴..심려끼쳐 죄송"
정준영 소속사 "무거운 책임감 느껴..심려끼쳐 죄송"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영/사진=TV조선
정준영/사진=TV조선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정준영의 소속사는 정준영과 13일 계약을 해지했다.

13일 정준영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더 이상 정준영과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당사는 2019년 1월 자사 레이블 '레이블엠'과 계약한 가수 정준영과 2019년 3월 13일부로 계약 해지를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어 "다만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로 인하여 발생한 금번 사태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정준영이 사과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성실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하여 사과 말씀 올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이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에 대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13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버닝썬 특수수사팀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가수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목록을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경찰 윗선의 유착의혹이 의심된다”라는 발언을 하면서 마련된 자리로, 민 청장은 “현재 사실 확인을 위해 내사에 착수한 단계”라고 설명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