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극단 선택, ‘직장 내 괴롭힘’ 피해 의혹..유족들 울분 "발인 끝나서야 연락"
간호사 극단 선택, ‘직장 내 괴롭힘’ 피해 의혹..유족들 울분 "발인 끝나서야 연락"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사 극단적 선택/사진=KBS
경찰은 숨진 간호사 A씨의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사진=KBS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극단적 선택을 한 간호사를 향한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경찰 측에 의하면 지난 5일 서울의료원에서 일하던 간호사 A씨(29)가 자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유족들은 평소 고인이 병원 내 괴롭힘인 '태움'의 고통을 호소했다고 주장하며, 진상조사와 관련자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태움'은 간호사 조직의 집단 괴롭힘 문화를 말한다.

이들이 공개한 한 메시지 캡처 화면 속에는 간호사 A씨가 "무서운 분위기 때문에 일을 못 하겠다", "커피 타다가 혼났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극단적 선택을 한 간호사 A씨의 남동생은 "발인이 끝나서야 누나의 동료들에게 연락이 왔다"며 "'A씨 왜 출근 안 하냐'고 묻길래 화가 나 '우리 누나 죽었다'고 했다"며 울분을 터트리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극단 선택을 한 간호사 A씨의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