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라미란·조정석 '완벽한 타인' 특별 출연...스피커폰 통해 등장
이순재·라미란·조정석 '완벽한 타인' 특별 출연...스피커폰 통해 등장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완벽한 타인' 스틸컷/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완벽한 타인' 스틸컷/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완벽한 타인'에 배우 이순재, 라미란, 조정석이 목소리로 특별 출연했다.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다.

저녁식사 시간 동안 오는 전화를 모두 스피커폰으로 받아야 하는 캐릭터들을 위해 특급 배우들이 목소리 연기를 펼쳤다. 

누구나 알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목소리 이순재는 다혈질 백수 영배(윤경호)의 아버지이자 40년 지기 태수(유해진), 석호(조진웅), 준모(이서진)의 고등학교 선생님으로 등장했다. 근엄한 목소리로 제자들을 자랑스러워하고 탓하기도 하는 목소리는 이순재의 연기를 만나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예고편에서 수현(염정아)을 당황하게 만드는 문학반 친구 '김소월'의 정체는 배우 라미란이다. 김소월이라는 이름부터 넘치는 존재감을 드러내는 그는 목소리만으로도 염정아와 절친 케미를 선보이며 핸드폰 물세례의 코믹한 장면을 완성했다.

신혼부부 준모(이서진)와 세경(송하윤)의 말다툼을 유발한 세경의 전남친 '연우'는 조정석이 맡았다. 시무룩한 목소리와 능청스러운 말투의 조정석표 전남친은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 중 7명의 배우들은 조정석의 목소리인 것을 알지 못했고, 나중에 정체를 밝혔을 때 깜짝 놀라며 즐거워했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외모만큼이나 인상적인 목소리를 연기한 조달환, 진선규 등이 '완벽한 타인'의 수화기 너머에서 연기를 펼쳤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10월 31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