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회장, 디지털 음성 뱅킹에 '아마존 AI'도입…'디지털 신한' 가속화
조용병 회장, 디지털 음성 뱅킹에 '아마존 AI'도입…'디지털 신한' 가속화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7.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왼쪽)과 아마존웹서비스의 마이크 클레이빌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지주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왼쪽)과 아마존웹서비스의 마이크 클레이빌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지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인공지능(AI) 음성뱅킹 서비스 개발을 위해 아마존의 음성인식 AI를 도입키로 했다. 다음달엔 본격적으로 파일럿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10일 신한금융은 조 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 있는 아마존 본사를 방문해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아마존 주요 파트너사 최고경영자(CEO)에게만 제공하는 CEO 벤치마킹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CEO벤치마킹은 아마존웹서비스(AMW) 마이크 클레이빌 글로벌 세일즈·사업개발 부문 부사장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앞서 지난 6월 신한금융과 아마존은 신한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 아마존웹서비스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전략적 협력에 합의했다. 양사 협력 로드맵을 구상하고, 향후 협력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해왔다.

아마존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 공간에서 다양한 신상품에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는 '이노베이션 샌드박스 시스템'도 전 그룹사에 구축했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이 2020년 아시아 리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선도 기업과의 협력은 필요하다"며 "협력을 더욱 확대해 국내 금융산업 발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