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의 역설…국민88% “유병장수보다 건강한 삶 원해”
100세 시대의 역설…국민88% “유병장수보다 건강한 삶 원해”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03.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트라이프생명 ‘건강한 삶’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메트라이프생명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10명 중 8명 이상이 유병장수(有柄長壽)보다는 수명이 짧더라도 건강하게 사는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트라이프생명은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건강한 삶’에 대한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8.6%가 “심각한 질병에 걸린 채 오래 사는 것보다 짧더라도 건강하게 사는 것이 더 낫다”고 답했다.

평생 심각한 질병 없이 건강하게 사는 대가로 6년 이상 수명이 줄어도 괜찮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46.8%였으며, 15년 이상 줄어도 좋다는 응답자의 비율도 10.5%나 됐다. .

‘건강한 삶’을 위해 중요하게 인식하는 것과 이를 준비하거나 실천하는 정도는 큰 차이를 보였다.

질병 치료 및 투병기간 생활비 충당을 위한 '재정적 준비'와 ‘질병의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90.6%와 89.2%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재정적 준비’와 ‘질병의 조기 진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32.5%와 38.1%로 크게 낮아, 중요하다고 인식하는 만큼 실천이 행해지지는 않고 있었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건강에 대한 지식이 더 많았지만 아는 만큼 실천이 따르지는 못했다.

‘건강한 삶’을 연장하기 위한 방법을 잘 알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20대(43.5%)에서 50대(51.6%)까지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확연히 높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알고 있는 방법의 실천률은 20대 25.1%, 30대 23.9%, 40대 19.5%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오히려 낮아졌다가, 50대(27.6%)가 되어서야 다시 높아지는 흐름을 보였다.

자신의 건강에 대해 얼마나 자신감을 갖고 있는지를 물었을 때에도 40대(19.9%)가 20대(34.1%) 및 30대(26.5%)는 물론 50대(23.7%)보다도 긍정 응답률이 낮아 가장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건강에 대한 자신감이 높았다.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답한 비율은 남성(33.8%)이 여성(17%)보다 2배 가까이 높았다.

생명보험사들이 제공하는 헬스케어 서비스에 대해서는 이용 의향이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76.6%가 ‘전문 의료진과의 전화상담’, ‘진료예약 대행’, ‘간호사 병원 동행’ 및 ‘심리상담’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다고 답했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수명은 계속 늘고 있지만 역설적으로 장수는 축복이 아니라 고통이 될 수도 있다는 현대인들의 불안과 염려가 조사 결과에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의 응답자는 20~59세 전국 성인남녀이며 조사 기간은 지난 2월 5일부터 7일까지이다. 모바일 리서치 기관 오픈서베이가 자사의 패널 중 조사 대상에 해당하는 대상자를 선정하여, 모바일 앱으로 답변을 수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