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종 코로나 격리시설 운영...인재개발원 우선 활용
서울시, 신종 코로나 격리시설 운영...인재개발원 우선 활용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02.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사진=픽사베이
자료사진/사진=픽사베이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증세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8일 부터 자가격리자 중 ‘시설 보호’가 필요한 취약계층을 선별(개인별 신청 필요)해 서울시 인재개발원내 생활관에 입소시키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자가격리자 중에서 혼자서 거동이 불편하거나, 보호자가 없는 경우 또는 가족간 전염 우려가 있는 자 등에 대해 시설격리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시 산하 교육시설 1개소를 우선 활용하기로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확산 상황에 따라 추가시설을 마련하여 특별관리할 예정이다.

이번 장소 선정은 △서울시 관내에 위치하고, △서울시가 직영 또는 위탁관리하는 시설로, △분리된 개별 공간(침실)을 갖추고, △주택가나 초등학교로부터 일정거리 이상 이격된 시설을 우선적으로 검토했다.

인재개발원 다솜관(생활관)
격리시설로 활용되는 서울시 인재개발원 다솜관(생활관)./사진=서울시

이에 따라 8일 부터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서울시 인재개발원내 숙소 30실(1인1실 기준)을 격리시설로 활용한다. 여기서 최대 14일간 증상이 없을 경우, 귀가조치하고 이상있을 경우에는 병원 이송‧격리조치할 예정이다.  

1차 격리시설의 수용능력이 초과(80% 이상)하거나 상황이 ‘심각’단계로 접어들 경우, 2단계 대체시설을 추가로 가동할 예정이다.

격리시설 입소절차는, 각 자치구 보건소장이 자가격리자 중 시설격리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자를 선별하고, 당사자의 의견을 들어서 시설격리 여부를 1차 판단하고 이를 서울시에 보고 후 시가 최종 결정하여 입소하는 방식이다. 서울시 제공시설 수용능력 등을 고려해 면역이 크게 저하되어 있거나 노인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우선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격리시설에서는 의사‧간호사 등 전문 의료인력을 상주시키고 일반인과 격리자간 동선을 완전 차단해 감염 확산을 원천적으로 막는다. 또 시설별로 자체 상황실을 설치하고 격리자 식사제공, 의료진단, 방역활동, 폐기물 전문처리 등을 실시하게 된다. 여기에 소요되는 예산은 재난관리기금(구호계정) 및 예비비를 활용하여 즉각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측은 "시설격리는 증상이 발견되지 않은 자에 대하여 일정기간 공공시설에서 집중관리하는 취지"이라며 "‘증상 확인시’ 즉각적으로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으로 이송조치하기 때문에 일각에서 우려하는 지역사회로의 감염확산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