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현장서 21명 구한 인명구조견 '모란', '맥' 퇴역…일반인에 분양
재난 현장서 21명 구한 인명구조견 '모란', '맥' 퇴역…일반인에 분양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구조대와 함께 재난현장을 누비던 인명구조견 ‘모란’이와 ‘맥’/사진=서울시
119구조대와 함께 재난현장을 누비던 인명구조견 ‘모란’이와 ‘맥’/사진=서울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6년간 119구조대와 함께 재난 현장을 누비던 인명구조견 ‘모란’이와 ‘맥’이 임무를 마치고 퇴역한다.

29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인명구조견 ‘모란’이와 ‘맥’이 임무를 마치고 퇴역과 동시에 일반인에게 무상 분양한다고 밝혔다. 

인명구조견은 119구조대원이 진입할 수 없는 건물의 붕괴매몰 현장, 수색범위가 넓어 대규모 구조대원이 투입되어야 할 산악사고, 구조대원의 시야확보가 용이하지 않은 야간 산악사고 현장에 투입, 인명탐색 임무를 수행 해 왔다.  
  
구조견 ‘모란’(2010.5.3.생, 암컷, 래브라도리트리버)과 ‘맥’(2011.4.6.생, 수컷, 벨지안말리노이즈)은 지난 2013년 6월 7일부터 서울시 특수구조단에 도입됐다. 이들은 모두 재난 및 산악구조 국가공인 2급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국인명구조견 경진대회에 출전해 각각 3회에 걸쳐 1위를 차지한 명견이다.

도입 이후 ‘모란’은 산악사고 110회·붕괴현장 7회, ‘맥’은 산악 118회·붕괴현장 8회에 걸쳐 현장에 투입 수색·구조 활동에 참여했다. '모란'은 야간 산행 중 추락사고로 고립된 10명(생존자 8명, 사망자 2명), '맥'은 11명(생존자 4명, 사망자 7명)을 탐색, 구조했다. 

119구조대와 함께 재난현장을 누비던 인명구조견 ‘모란’이와 ‘맥’/사진=서울시
119구조대와 함께 재난현장을 누비던 인명구조견 ‘모란’이와 ‘맥’/사진=서울시

한편, 시 소방재난본부는 ‘인명구조견 관리운용규정’에 따라 퇴역하는 ‘모란’과 ‘맥’을 절차에 따라 일반인에 무상 분양한다. 무상분양 조건은 서울시내 단독주택에 거주해야 하며 견사시설과 방사장(마당)이 있어야 한다. 분양주는 양도·매매가 불가하며 동물보호법과 인명구조견 관리운용규정을 준수해야한다.

현재 서울시는 이들 퇴역 구조견을 포함한 ‘비호’ 등 총 3마리의 인명구조견을 보유하고 있으며,  퇴역하는 구조견을 대신할 새로운 인명구조견이 올해 안에 도입될 전망이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그동안 훌륭히 임무를 마치고 퇴역하는 인명구조견 ‘모란’과 ‘맥’이 좋은 사육환경을 만나 행복하게 지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