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심장·뇌혈관 질환 지급 보험금 2조1372억원...통원 보험금은 10년새 29배 증가  
10년간 심장·뇌혈관 질환 지급 보험금 2조1372억원...통원 보험금은 10년새 29배 증가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 10년간 심장 및 뇌혈관 질환 지급보험금 분석
-사망, 진단 보험금은 소폭 증가, 통원 보험금은 10년 만에 30배 안팎 증가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한국인의 사망원인’ 1위는 암(악성신생물)으로 사망원인의 27.6%를 차지했다. 2,3위는 심장질환과 뇌혈관질환으로 각각 10.8%와 7.9%를 차지했다. 이처럼 사망자 5명 중 1명이 심장질환 또는 뇌혈관질환으로 사망함에도 불구하고, 일반인이 심각성을 인지하기는 쉽지 않다. 세계심장연맹은 9월 29일을 ‘세계 심장의 날’로, 세계뇌졸중학회는 10월 29일을 ‘세계 뇌줄중의 날’로 지정해 심각성을 알리고 있다. 

삼성생명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동안 심장 및 뇌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진단, 수술, 입·통원과 관련해 지급한 보험 건수를 조사한 결과 총 68만 9500건, 보험금은 2조137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1일 밝혔다. 

출처=삼성생명

심장질환은 ‘사망’, 뇌혈관질환은 ‘진단’ 관련 보험금 비중이 높았으며, 심장 및 뇌혈관 질환의 통원 보험금은 30배 안팎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장질환 지급보험금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2009년 652억원에서 10년이 지난 2018년에는 2배가 넘는 1333억원으로 이르렀다. 지급 건수도 1만5800건에서 4만9600건으로 3배 넘게 증가했다.

지급보험금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전체 누적 지급액 9350억원 중 사망으로 인한 지급액이 41.1%(3,844억원)를 차지해 절반에 가까웠다. 이는 심장질환의 특성상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눈에 띄는 부분은 사망과 진단으로 인한 지급 건수는 매년 증가 폭이 크지 않았으나, 입원은 2009년에 비해 2배, 통원은 무려 29배 가까이 증가했다는 점이다.

남녀 비중도 확연한 차이를 보여, 남성이 지급금액의 74.8%, 여성이 25.2%를 차지했다. 삼성생명 계약자의 60.0%가 여성(2019.7월 가입고객 기준)임을 감안하면 심장질환에 남성이 취약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반면 치료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주는 건당 수술비는 여성(352만원)에 비해 낮은 283만원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윤필경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10년간 급성 심근경색 등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이 늘어나고 있으나, 이로 인한 사망 증가율보다 입·통원을 통해 치료를 받는 횟수가 더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므로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뇌혈관질환도 심장질환 못지 않게 지급보험금이 꾸준히 증가했다. `09년 895억원에서 `18년 1,518억원으로 늘어났으며, 지급건수도 10년에 걸쳐 약 2배 이상 증가했다.

지급내역을 살펴보면 뇌혈관질환 전체 누적 지급액 1조2021억원 중 사망으로 인한 지급액은 18.9%(2,275억원)로 심장질환에 비해 비중이 현저히 낮은 반면, 진단으로 인한 지급액은 44%(5,285억원)에 이르렀다. 심장질환에서 비중에 높았던 통원은 0.6%(74억원)에 불과했다.

하지만 증가 폭은 달랐다. 사망, 진단 등의 발생건수는 매년 소폭 증가에 그친 반면, 2009년에 비해 수술은 1.7배, 입원은 1.8배, 통원은 무려 31배나 증가했다. 한편 뇌혈관질환의 남녀 성비는 남성 48.5%, 여성51.5%로 별반 차이가 없었다.

10년간 지급한 심장 및 뇌혈관 질환 보험금을 분석해 본 결과, 사망 관련 보험금은 증가 폭이 크지 않았지만, 수술 및 입·통원 등의 생존 보험금은 빠르게 늘어나고 있었다.

이는 의료 환경개선 및 의료 기술의 발달 등으로 인해 질환 발병시 사망에 이르기 보다 통원 등을 이용한 장기치료가 늘어난 탓으로 해석됐다. 따라서 장기치료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수술 및 입·통원 비용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연구원은 "특히 최근에는 로봇을 활용한 관상동맥우회술, 심장조직재생을 위한 줄기세포치료 등 신의료기술을 이용한 치료가 속속 도입되면서 비급여 의료비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를 감안하면, 수술 및 입·통원비 등 추가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 장기치료 중에는 소득상실 등으로 인한 경제적 곤란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진단 보험금 확보를 통한 대비도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윤 연구원은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암은 물론 심장 및 뇌혈관질환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러한 질환은 치료기간이 긴 만큼 건강보험 또는 CI(Critical Illness, 치명적 질환)보험으로 미리 대비해두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