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교보생명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발대식..."독립운동 뿌리 찾아 러시아로 떠나요"
[포토] 교보생명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발대식..."독립운동 뿌리 찾아 러시아로 떠나요"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의 뿌리를 찾는 시베리아 횡단열차‘ 주제로 7박8일 대장정
-3·1운동,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민족혼 숨 쉬는 연해주 탐방
 25일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서 열린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발대식에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가운데)과 대학생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교보생명이 대산문화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은 올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의 뿌리를 찾는 시베리아 횡단열차'라는 주제로 내달 1일까지 러시아 연해주 일대에서 펼쳐진다./사진=교보생명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발대식이 개최된 25일 오전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23층 컨벤션홀. 뜨거운 열정으로 똘똘 뭉친 청년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은 미래의 주인공인 대학생들이 리더십을 갖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된 청년리더 육성 프로그램이다.

교보생명은 대산문화재단과 손잡고 지난 2002년부터 매년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을 운영해오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프로그램명을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으로 변경하고 탐방무대를 동북아시아에서 아시아 전역으로 확대했다.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의 뿌리를 찾는 시베리아 횡단열차‘라는 주제로 25일부터 8월 1일까지 7박 8일간 대장정이 진행된다.

60명의 참가학생들은 독립운동의 뿌리를 찾아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러시아 우수리스크부터 하바롭스크까지 800km에 이르는 대장정에 나선다.

25일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서 열린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발대식에서 대학생 60명이 출발에 앞서 시베리아횡단열차 모양의 카드섹션을 펼치고 있다./사진=교보생명

대한민국 최초 임시정부인 대한국민의회가 만들어진 우수리스크, 안중근 의사의 단지동맹비가 있는 크라스키노, 1910년대 항일운동의 성지였던 신한촌이 있는 블라디보스토크 등 우리 민족의 독립운동 흔적이 남아있는 러시아 연해주 일대를 탐방한다.

또 하바롭스크와 루스키섬을 트래킹하며 민족정신을 가슴에 품는 시간을 가진다. 극동연방대학교 학생들과 특별한 교류도 진행할 예정이다.

전국 각지에서 선발된 60명의 대학생들은 출발에 앞서 대형 포토월에 시베리아 횡단열차 모양의 퍼즐을 완성하고, 카드섹션과 함께 힘차게 구호를 외치며 청년정신을 가슴에 품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