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만화팬 사로잡은 '웹툰 한류'
캐나다 만화팬 사로잡은 '웹툰 한류'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5.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오타와 코믹콘 2019‘ 웹툰관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북미 캐나다에서도 한국 웹툰의 저력이 확인됐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주캐나다한국문화원과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10일 부터 12일까지 캐나다 ‘오타와 코믹콘 2019‘에서 웹툰 홍보관을 운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웹툰관은 ‘웹툰의 세계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주제와 ‘캐나다에 한국 웹툰을 선물한다’라는 컨셉으로, 영어와 프랑스어로 번역된 웹툰을 체험하고 웹툰의 다양성과 독창성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북미에서 인기 있는 만화 캐릭터를 따라 그리는 스케치 체험 행사에는 캐나다를 비롯한 북미 현지 관람객의 열띤 참여로 성황을 이뤘다. 특히 웹툰관의 포토존은 큰 관심을 모았다. 

진흥원 측은 "현지 만화팬들이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한국 웹툰을 접했고,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에서 ‘Sound of heart(마음의 소리)’가 방영되면서 웹툰을 접한 독자도 많았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캐나다 ‘오타와 코믹콘 2019‘ 웹툰관

  
웹툰관을 찾은 관람객은 "플랫폼이 한국어로만 서비스되는 줄 알았는데 영어, 프랑스어로도 접할 수 있어 좋았다"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쉽게 무료로 만화를 볼 수 있다는 것이 획기적이고 신선한 아이디어"라고 말했다.

오타와 코믹콘 주관으로 김동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사장과 홍연식 작가가 참여한 ‘특별한 작가 토크쇼‘도 개최됐다. 

이날 토크쇼에 참여한 캐나다인 Zackey Downey는 "한국 만화가 독재 시대 탄압 속 성장했다는 사실이 인상 깊었다"며 "마블의 히어로물만 접했는데 시집보내는 딸에게 꽃신을 사주는 아버지를 주인공으로 한 김동화 작가의 ‘사과꽃’ 등 일상을 소재로 한 작품이 감동적이고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오타와 코믹콘 주관으로 진행된 ‘특별한 작가 토크쇼‘

또 6월 7일까지 '웹툰의 세계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 웹툰 전시가 진행된다. 캐나다 문화원에 설치된 웹툰 전시는 영어와 프랑스어로 만날 수 있는 ‘라인웹툰’, ‘레진코믹스’, ‘델리툰’, ‘태피툰’, ‘타파스’, ‘이즈네오’ 등 7개의 웹툰 플랫폼을 소개하며, 수퍼 히어로물 위주의 만화에 익숙한 캐나다인들로부터 신선하다는 호평을 받았다. 

전시 방문객은 "라인 웹툰과 레진코믹스로 이미 웹툰을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다양한지 몰랐다"며, "한국은 케이팝, 한식으로 이미 캐나다에 일본 문화만큼 두꺼운 팬층을 가지고 있어 한국 문화를 간접 경험할 수 있는 웹툰도 인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