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현장] '어벤져스4' 내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어벤져스'는 제 인생을 바꿔놓은 작품"
[365현장] '어벤져스4' 내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어벤져스'는 제 인생을 바꿔놓은 작품"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진행된 어벤져스4편 '어벤져스:엔드게임' 내한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사진=인터뷰365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어벤져스'는 제 인생을 바꿔놓은 작품입니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15일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진행된 '어벤져스4' 내한 기자 간담회에서 '어벤져스'에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2008년 '아이언맨'으로 첫 어벤져스의 시작을 알리며 마블 신드롬을 전세계에 일으킨 주역이다.

지난 10년간 이어온 '어벤져스' 시리즈의 대장정의 대미를 장식할 '어벤져스: 엔드게임' 홍보차 방한한 그는 "지난 10년 간 프로답게 열심히 해왔다. 10년 전엔 근거없는 자신감이 있었다"고 웃으며 "MCU(마블 시네마텍 유니버스)를 통해 시너지가 극대화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어벤져스 4편인 '엔드게임'은 지난해 개봉해 역대 한국 외화 흥행 2위에 올랐던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의 후속작으로,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리고 있다. 

전편에서는 지구인의 절반이 사라지고, 슈퍼 히어로의 절반이 실종되는 사상 초유의 결말을 보여줬던 터라, 이번 최종편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북미와 한국에서 각각 26일 24일 개봉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