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동해안 감시초소(GP) 문화재 등록 예고
고성 동해안 감시초소(GP) 문화재 등록 예고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 동해안 감시초소(GP)/사진=문화재청
고성 동해안 감시초소(GP)/사진=문화재청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8일 문화재청은 냉전 시대의 아픔과 평화의 염원을 담은 '고성 동해안 감시초소(GP)'를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고성 동해안 감시초소(GP)'는 1953년 군사정전협정 체결 직후, 남측 지역에 설치된 최초의 감시초소로, 북측 감시초소와 최단 거리에 자리했던 역사성과 상징성 등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남북 분단과 이후의 남북 화합의 상징성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시설로 활용가치가 매우 높다.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등록될 예정이다.

고성 동해안 감시초소(GP)/사진=문화재청
고성 동해안 감시초소(GP)/사진=문화재청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