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가 철거한 '돈의문' AR기술로 104년만에 복원
일제가 철거한 '돈의문' AR기술로 104년만에 복원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2.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돈의문 터를 스마트 기기로 비추면 화면에 그대로 재현되는 새로운 개념의 복원
 - 6일 4개 기관 업무협약…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내년 6월 시민 공개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유정근 제일기획 사장,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이석준 우미건설 사장/사진=문화재청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유정근 제일기획 사장,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이석준 우미건설 사장/사진=문화재청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일제가 철거한 '돈의문'이 AR기술로 104년 만에 복원된다.

문화재청, 서울시, 우미건설, 제일기획은 6일 오전 10시 서울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금은 사라진 문화재를 디지털기술로 재현‧복원하는 사업에 정부와 지자체‧기업이 다자간 협약을 통해 참여하게 되는데,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하는 해인 내년부터 시작하며, 첫 대상은 돈의문이다. 

4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역사문화도시 서울에 있는 한양도성(사적 제10호)의 사대문 중 하나지만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후 아직 복원되지 못한 돈의문을 IT기술로 재현하고, 앞으로 ‘돈의문 IT건축 콘텐츠’를 제작해 다양하게 활용하기로 했다.

문화재청과 서울시는 총괄적인 기획과 지원을 담당하고, 우미건설은 문화재지킴이 활동의 동참과 함께 IT건축 재현과 콘텐츠 개발을 후원하기로 했다. 제일기획은 협력 사업을 수행하면서 홍보를 지원한다.  

일명 '서대문'으로 널리 알려진 '돈의문(敦義門)'은 한양도성의 서쪽 대문이며 의로움(義)을 돈독히(敦) 한다는 뜻이 있다.

1396년(태조 5년) 한양도성이 마무리되면서 4대문, 4소문과 함께 돈의문이 처음 설치됐다. 이후 몇 차례 위치를 옮겨 새로 설치되었다가 1422년(세종 4년) 현재 정동사거리에 자리를 잡고 1915년 일제강점기에 도시계획의 도로확장을 이유로 철거됐다. 그동안 여러 차례 복원을 시도했지만 교통난, 보상 등 현실적인 제약으로 복원되지 못했다. 

돈의문이 디지털 방식으로 재현되면, 시민들은 돈의문이 있었던 자리에서 휴대전화 등 스마트 기기를 활용해 증강현실(AR)로 과거 돈의문의 모습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돈의문 터 인근에 돈의문을 바탕으로 한 현장체험부스를 운영해 한양도성과 돈의문의 역사와 이야기를 경험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으로 돈의문 재현‧복원의 현실적 문제를 극복하면서 역사성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연계된 문화재 디지털 재현‧복원과 융복합 문화콘텐츠 개발로 지속가능한 문화재 보호와 역사문화도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며, 다양한 문화재의 디지털 재현‧복원을 위해 협력사업의 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