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희정당 11월 한 달간 내부관람 시범 운영...5일 선착순 예매 시작
창덕궁 희정당 11월 한 달간 내부관람 시범 운영...5일 선착순 예매 시작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덕궁 희정당/사진=문화재청
창덕궁 희정당/사진=문화재청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유네스코 세계유산 창덕궁 희정당이 13년 만에 국민들에게 공개된다.

1일 문화재청 창덕궁 관리소는 평소 접근이 제한됐던 창덕궁 희정당 내부를 오는 8일부터 30일까지 매주 목‧금‧토요일마다 오후 2시와 3시 하루 2회 관람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내부 관람은 중학생 이상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오는 5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선착순으로 예매할 수 있다. 1회당 입장인원은 15명으로 한정하며, 문화재 가치 인식을 높이고 예약 취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유료로 진행된다. 

희정당(보물 제815호)은 대조전과 더불어 조선 시대 왕과 왕비가 생활하던 창덕궁의 내전 영역에 속하며, ‘밝은 정사를 펼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전각이다. 편전(便殿)인 선정전(보물 제814호)이 종종 국장(國葬)을 치르는 공간으로 사용되면서 업무보고, 국가정책 토론 등 왕의 집무실로도 활용되었다. 

현재 남아 있는 희정당은 1917년 화재로 소실됐다가 1920년 재건한 것으로 전통건축 방식과 당시 근대 문물의 양식이 혼재되어 있고, 조선 후기와 근대 왕실의 생활환경도 비교적 잘 남아 있다. 

재건 당시 전체적인 외부 모습은 조선의 건축방식을 따랐으나 전면에 자동차 승하차를 위한 현관이 마련된 점이 특징이다. 내부는 유리창과 전등, 현대식 화장실을 설치하고 유럽풍의 가구를 갖추는 등 근대적 요소가 가미된 전환기 시점의 궁궐 모습을 담고 있어서 의미가 있는 공간이다.

희정당 내부는 2005년 11월 창덕궁 600주년을 기념하여 일반인에게 약 보름간 공개된 적이 있었으나 이후로는 문화재 보호를 위해 오랫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영역이다. 이번 희정당 내부 관람은 문화재 보수와 내부 정비가 완전하게 이루어지지 않은 모습을 일반인들에게 공개하는 시범운영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희정당의 지속적인 보존과 활용정책에 반영하고 앞으로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서 창덕궁의 가치를 더욱 높이도록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라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