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영화배우 최은희 여사 유언 "장례는 조용하게 치뤄달라"(2보)
[단독] 영화배우 최은희 여사 유언 "장례는 조용하게 치뤄달라"(2보)
  • 김두호
  • 승인 2018.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김두호 기자] 영화배우 최은희 여사가 별세했다. 향년 92세.

16일 고인은 이날 오후 5시 30분경 오랜 투병생활 끝에 타계했다.   

가족들에 따르면 고인은 "장례는 조용하고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뤄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고인은 부군 신상옥 감독이 타계한 뒤 건강이 극도로 쇠약해진 후 한동안 서울 미아리에 있는 요양병원과 용인의 요양병원을 옮겨 가며 투병생활을 해왔다. 

2016년경부터 아들 신정균 감독이 화곡동 자택과 이웃한 주택에 모시고 간병을 해왔다. 

1926년생인 고인은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데뷔 후 영화 '상록수'(1961년), '한국의 비극'(1961), '대심청전'(1962) 등의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현대 한국영화사에 거목의 여배우로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고전적인 미색의 대표적인 여배우였다. 

2012년 제2회 아름다운예술인상 공로예술인상에 이어, 2014년 제5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보관문화훈장을 받았다. 

 

김두호

인터뷰 365 창간발행인, 서울신문사 기자, 스포츠서울 편집부국장, 굿데이신문 편집국장, 전무이사를 지냈으며, 한국영화평론가협회 회장,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위원 역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