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 1위는? 김애란 작가의 '바깥은 여름'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 1위는? 김애란 작가의 '바깥은 여름'
  • 이승민 기자
  • 승인 2017.12.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로 선정된 김애란 작가의 '바깥은 여름', 김혜진 작가의 '딸에 대하여', 조해진 작가의 '빛의 호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기사단장 죽이기', 로런 그로프의 '운명과 분노'

[인터뷰365 이승민] 김애란 작가의 '바깥은 여름'이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로 선정됐다. 

7일 교보문고 소설전문 팟캐스트 '낭만서점'이 발표한 '2017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 리스트에서 총 11명의 추천을 받은 김애란 작가의 '바깥은 여름'이 1위에 올랐다.

이번 선정은 소설가 50명에게 2017년 출간된 소설 중 가장 재미있게 읽은 소설 또는 작품성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소설을 한 권에서 다섯 권까지 추천 받았다.

'바깥은 여름'은 지난 6월 출간되어 큰 주목을 끌었던 김애란 작가의 신작 소설집으로, 출간과 동시에 베스트셀러에 오른 작품. 최근에는 제48회 동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2위는 총 8명의 추천을 받은 김혜진 작가의 '딸에 대하여'가 차지했다. 소설은 레즈비언 딸의 부모이자 무연고 노인을 돌보는 요양보호사로 일하는 엄마의 성장 소설로, 혐오와 배제의 폭력에 노출되어 있는 여성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3위는 총 6명의 추천을 받은 조해진 작가의 '빛의 호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기사단장 죽이기', 로런 그로프의 '운명과 분노'가 공동으로 차지했다.

이주란의 '모두 다른 아버지', 배수아의 '뱀과 물', 김영하의 '오직 두 사람'이 5명의 추천을 받아 공동 4위에 올랐다.

강화길의 '다른 사람', 윌리엄 트레버의 '루시 골트 이야기', 이승우의 '사랑의 생애', 최은미의 '아홉 번째 파도', 최진영의 '해가 지는 곳으로'가 4명의 추천을 받아 공동 5위에 올랐다.

구환회 인터넷교보문고 소설담당MD는 "여느 때와 달리 대작들이 많이 출간된 한 해였다. 가장 큰 기대를 받았던 무라카미 하루키를 비롯해 베르나르 베르베르, 김애란, 김영하, 이정명, 김진명 등 인기 작가들의 소설이 동시에 출간되며 문학독자들을 설레게 했다"며 "그 외에도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소설가들이 뽑은 리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