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칼’ 박준규의 초등학교 6학년 시절
‘쌍칼’ 박준규의 초등학교 6학년 시절
  • 김두호
  • 승인 2008.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친 액션스타 박노식 등 가족과 화목한 한때 / 김두호



[인터뷰365 김두호] 1960년대 액션스타로 인기를 누린 박노식과 12살짜리 개구쟁이 아들 박준규 부자의 팔씨름놀이. 화목한 가정 분위기를 엿보게 하는 이 사진은 지금은 고인이 된 박노식 씨가 미국 이민생활을 청산하고 귀국해 필자와 인터뷰를 하면서 보여준 가족사진이다.

박준규는 아버지의 직업을 승계, 연기자가 되고 나이도 44살에 고등학생인 아들까지 두고 있다. 초등학생인 둘째 아들이 어느 덧 할아버지와 팔씨름 놀이를 하던 아버지 나이또래가 됐다.

당시 경희초등학교 6학년인 박준규는 운동을 잘해 아버지의 귀여움을 많이 받았다. 곁에서 어머니 김용숙 씨와 누나 박선빈 씨(당시 중2)가 편을 갈라 응원을 하고 있다.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김두호

㈜인터뷰365 창간발행인, 서울신문사 스포츠서울편집부국장, 굿데이신문 편집국장 및 전무이사, 88서울올림픽 공식영화제작전문위원, 97아시아태평양영화제 집행위원, 한국영화평론가협회 회장, 대종상 및 한국방송대상 심사위원,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위원 역임.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