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라면 이어 신라면 가격도 오른다...'농심' 라면값 상승 대열 합류 
진라면 이어 신라면 가격도 오른다...'농심' 라면값 상승 대열 합류 
  • 이승한 기자
  • 승인 2021.0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농심' 라면값 평균 6.8%인상 
농심 '신라면', '안성탕면'

인터뷰365 이승한 기자 = 대표적인 서민음식인 라면 가격이 들썩이고 있다. 오뚜기에 이어 농심도 라면 가격 상승 대열에 합류했다. 

농심은 다음 달 16일부터 '신라면', '안성탕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29일 밝혔다. 농심이 라면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 만이다. 

인상폭은 출고가격 기준으로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 등이다.

이에따라 신라면의 경우 대형마트 기준 봉지당 평균 676원에서 약 736원으로 가격이 700원대로 상승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판매 가격은 각 마트 별로 달라질 수 있다. 

농심 측은 "라면 가격이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그간 내부적으로 원가절감과 경영효율화를 추진하며 원가인상의 압박을 감내해왔다"며 "최근 팜유와 밀가루 등 라면의 주요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고 인건비, 물류비, 판매관리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으로 원가 인상 압박이 누적돼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오뚜기 역시 다음달 1일부터 진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진라면(순한맛·매운맛)은 현재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스낵면은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용기면)은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오른다.

오뚜기 측은 제품 가격 인상 억제를 위한 자체적인 노력을 전개해 왔으나, 최근 밀가루, 팜유와 같은식품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등의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뚜기의 라면 가격 인상은 13년 4개월 만이다.

농심과 오뚜기의 라면값 인상 소식이 이어지면서 삼양식품이나 팔도 등 라면 주요 업체들도 라면 가격에 동참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삼양식품은 2017년 5월, 팔도는 2012년에 라면 가격을 올린 바 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