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민속예술의 60년 역사가 서울에서 펼쳐진다...체험 행사 풍성
한국 민속예술의 60년 역사가 서울에서 펼쳐진다...체험 행사 풍성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 제26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 제26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국내 최장수이자 최대 규모의 민속축제인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가 ‘제26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와 함께 오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서울놀이마당에서 열린다. 

올해 60회를 맞이한 한국민속예술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특별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과 한국민속예술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한다. 

1958년에 처음 열린 한국민속예술축제는 그동안 전국에 흩어져 전래되고 있는 민속예술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전승해 국가 단위의 민속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60여 년간 한국민속예술축제를 통해 봉산탈춤(1961년), 강강술래(1961년), 고성오광대놀이(1974년), 남사당풍물놀이(1989년) 등, 700여 종목의 민속예술이 발굴됐다. 이가운데 ▲고성오광대놀이·남사당풍물놀이 등 37개 종목이 국가무형문화재로, ▲ 해녀놀이(1968년)·줄다리기(1971년) 등 12개 종목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1994년부터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소년들이 민속예술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도록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올해 한국민속예술축제에서는 이북 5도를 포함한 전국 20개 시도를 각각 대표하는 1700여 명이 민속예술 경연을 펼친다. 특히 올해는 60회를 맞이해 역대 대회에서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 등을 받은 단체들이 왕중왕전 형식으로 최고의 민속예술 단체를 가려낸다. 영예의 대상 수상 단체는 대통령상과 함께 상금 2000만 원을 받는다.

이번 축제에서는 경연과 함께 탈춤마당, 농요마당 등 관객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프로그램과 사물광대, 해금연주가 강은일, 젊은 소리꾼 김용우 등의 초청 공연이 어우러져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만들 예정이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