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금융계열사 50대 CEO 전진배치 '세대교체'...삼성생명 '전영묵 호' 출범
삼성 금융계열사 50대 CEO 전진배치 '세대교체'...삼성생명 '전영묵 호' 출범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0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전문가 전영묵, 김대환, 심종극 CEO 전진배치...금융 전문성에 방점
-CEO 3인방, 1986년 삼성생명 입사동기
-60세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원기찬 사장 세대교체 위해 용퇴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이사 내정자

인터뷰365 김리선기자 = 삼성생명을 주축으로 삼성카드, 삼성자산운용 등 삼성 금융계열사의 CEO가 50대 '젊은피'로 세대 교체됐다. 삼성금융계열사의 맏형격인 삼성생명 출신의 금융 전문 CEO들이 주요 계열사 수장으로 전진배치 되면서 '안정 속 변화'를 택했다는 분석이다. 

21일 삼성생명과 삼성카드는 이날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개최하고 전영묵(56)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 부사장을 삼성생명 대표이사 후보(사장승진)로, 김대환(57) 삼성생명 경영지원실장(부사장)을 삼성카드 신임 대표이사로 추천했다.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로 심종극(58) 삼성생명 FC영업본부장(부사장)이 내정됐다. 

이들은 모두 50대로 사실상 '세대교체'가 이뤄진 셈이다. 올해 60세가 된 현성철 삼성생명 대표이사 사장과 원기찬 삼성카드 대표이사 사장은 세대 교체를 위해 용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생명 자산운용본부 출신인 전영묵 내정자는 자산운용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삼성증권 경영지원실장 및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를 거치면서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다. 

김대환 내정자는 삼성생명 마케팅전략그룹 담당임원, 경영혁신그룹장, CFO를 역임한 재무관리 전문가다. 심종극 내정자는 삼성생명 해외투자팀 및 소매금융사업부장, 전략영업본부장, FC영업본부장 등을 거치며 영업과 자산운용, 금융마케팅 관련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내정자 프로필 사진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내정자 

이번 금융 계열사 사장단은 삼성전자 등 타 계열사 인사들이 금융계열사 수장으로 오던 기존 관행을 깨고 금융 계열사 출신으로 포진됐다는 점에서 금융 전문성에 방점을 둔 인사로 풀이된다.  

이들 3명은 모두 삼성생명 출신으로 1986년 입사 동기다. 김대환 내정자와 심종극 내정자는 삼성 금융 계열사의 컨트롤타워인 금융일류화추진팀 출신이기도 하다. 

저금리와 수익성 악화로 고전하는 보험 카드업계에 금융 전문 CEO를 전진배치해 '구원투수' 역할을 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삼성생명은 저금리 장기화로 인한 시장환경 악화로 지난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97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4%나 감소했다. 삼성카드 역시 카드업계가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수익성 악화에 직면한 가운데 사업다각화와 수익성 확보가 당면 과제다.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이사 사장과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는 유임됐다. 장 대표는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됐다. 이들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