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 나우] 한국 영화 빛낸 배우 전도연...CGV아트하우스에 '전도연관' 개관
[인터뷰이 나우] 한국 영화 빛낸 배우 전도연...CGV아트하우스에 '전도연관' 개관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V 아트하우스 전도연관 개관/사진=CJ CGV
CGV 아트하우스 전도연관 개관/사진=CJ CGV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올해로 100주년을 맞은 한국영화사에 의미 있는 발자취를 남겨온 배우 전도연의 헌정관이 열린다.

CGV아트하우스가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12월 11일 CGV강변에 ‘전도연관’을 개관한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은 올해에는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이장호 위원장 및 영화 평론가, 영화 전문 기자 등의 자문을 받아 CGV아트하우스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의 다섯 번째 헌정관 영화인으로 전도연을 선정했다.

전도연은 한국영화가 급진적으로 성장한 9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끊임없는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독보적인 배우다. 1997년 스크린 데뷔작이자, 그 해 신인여우상을 거머쥔 영화 ‘접속’을 시작으로, 파격적인 캐릭터를 연기한 ‘해피 엔드’, 순수한 러브스토리 ‘약속’, ‘내 마음의 풍금’,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인어공주’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펼쳤다.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밀양’을 통해 한국영화사 최초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이라는 영예까지 안았다. 대한민국 배우 최초로 제67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 슈발리에 수상 등 한국영화를 세계에 알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

CGV아트하우스는 ‘전도연관’ 개관을 기념해 12월 11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전도연의 대표작을 엄선해 ‘전도연 마스터피스 특별전’을 개최한다. 스크린 데뷔작인 ‘접속’부터 ‘해피 엔드’, ‘밀양’, ‘멋진 하루’, ‘무뢰한’까지 총 5편의 작품을 특별전에서 만날 수 있다. 

배우 전도연/사진=매니지먼트 숲
배우 전도연/사진=매니지먼트 숲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는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인 영화인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CGV아트하우스가 상영관을 헌정하고 업적을 조명하는 프로젝트다. 지난 2016년CGV아트하우스 서면 ‘임권택관’과 압구정 ‘안성기관’을 시작으로 2017년에는 CGV용산아이파크몰에 ‘박찬욱관’을, 지난해에는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 ‘김기영관’을 개관했다.

CGV아트하우스는 한국 영화산업과의 상생 발전을 위해 내년 초 헌정관 수익 중 1500만 원을 전도연 배우의 이름으로 후원할 예정이다. 2016년에는 임권택 감독과 안성기 배우, 2017년에는 박찬욱 감독, 2019년에는 김기영 감독 이름으로 한국독립영화 감독과 배우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강경호 CGV아트하우스 사업부장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더욱 뜻 깊은 해에,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얼굴이자 전 세계 영화인들의 뮤즈인 전도연 배우에게 ‘전도연관’을 헌정하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영화사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한국영화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