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서 만나는 스탠리 큐브릭 감독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서 만나는 스탠리 큐브릭 감독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포스터/사진=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포스터/사진=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가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세계적인 거장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작품을 상영한다.
 
한국 영화 역사가 100년이 되기까지 중요한 몫을 해온 한국 씨네필 문화, 그들에게 교과서와 같은 감독들에 대한 단편들을 ‘시네마 올드 앤 뉴’에서 특별 초청한다.

'2001 스파크 인 더 다크'(2018)
'2001 스파크 인 더 다크'(2018)

국내 감독들에게도 많은 영향을 끼친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인터뷰를 재구성한 '2001 스파크 인 더 다크'는 1968년 플레이보이 잡지에 실린 감독과의 심층 인터뷰 내용을 색다른 애니메이션 기법으로 재현한 작품이다.

'고마운 사람'(2005)
'고마운 사람'(2005)

이번 특별전에서는 2005년 옴니버스 인권영화 '다섯 개의 시선' 중 한 편으로 소개되었던 장진 감독의 단편 블랙코미디 '고마운 사람'도 상영한다. 학생운동을 하다 붙잡힌 경신을 심문하는 수사관 주중 역을 맡은 류승룡의 연기가 빛을 발한다.

뿐만 아니라 프랑스 누벨바그의 전설 장 뤽 고다르 감독에게 바치는 작품부터, 현대 영화의 거장 잉마르 베리만 감독을 풍자적으로 풀어낸 애니메이션, 그리고 개막작까지 이 모든 작품을 ‘시네마 올드 앤 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올해 영화제는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6일간 씨네큐브 광화문과 복합문화공간 에무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