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 나우] 모스크바에서 봉준호 감독 영화 상영회 개최
[인터뷰이 나우] 모스크바에서 봉준호 감독 영화 상영회 개최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9.09.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서 최우수작품상에 해당하는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사진=CJ엔터테인먼트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서 최우수작품상에 해당하는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러시아 극장에서 개봉된 한국 영화 중 역대 최다 관객을 기록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의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는 '봉준호 감독 영화제'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개최된다. 

주러시아한국문화원은 한국영화100년을 기념해 모스크바 돔키노(‘영화의 집’)에서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봉준호 감독 영화제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봉 감독은 올해 제 72회 칸 영화제에서 ‘기생충’으로 한국 감독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이후 러시아 전국의 극장에서 개봉되어 30만명의 관객이 관람했다. 이는 러시아 극장에서 개봉된 역대 한국 영화로는 최고의 관객 동원 성적이다.

이번 영화 상영회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세계를 러시아 관객들에게 보다 폭넓게 소개하기 위해 ‘설국열차’(2013년), ‘괴물’(2006년), ‘살인의 추억’(2003년)이 상영된다. 3편 모두 러시아 일반 상영관에서는 처음으로 상영되는 작품들이다.

3편의 영화는 서로 다른 시대적, 공간적 배경을 다룬 작품이지만, 매우 한국적이며 동시에 전세계에서 공감할 수 있는 봉준호 만의 영화 스타일을 보여주는 작품들이다.

봉 감독은 올해 칸 영화제에서 수상한 황금종려상을 “한국영화 100주년에 주는 큰 선물”이라고 표현했다. 100주년을 맞는 한국 영화는 전세계에 팬층이 형성되고, 유수의 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을 하는 등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영화상영회는 러시아와 한국간의 문화교류를 넓히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상영회에서는 러시아의 저명한 영화 평론가인 안톤 돌린을 초청해 봉 감독의 영화세계에 대한 브리핑을 듣는 기자 간담회, 관객들과의 대화 시간이 마련됐다. 또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는 봉준호 영화 포토존, OST 연주를 비롯해 한국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문화공간도 준비했다. 

이번 상영회는 러시아영화인협회와 영화잡지 '영화 예술'의 후원으로 개최된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