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영화 '변신' 주말 박스오피스 1위...'분노의 질주' '엑시트' 제쳐
공포 영화 '변신' 주말 박스오피스 1위...'분노의 질주' '엑시트' 제쳐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변신' 스틸 컷/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변신' 스틸 컷/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공포 영화 '변신'이 영화 '분노의 질주' '엑시트' 광대들'을 제치고 개봉 첫주 박스오피스 정상에 등극했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변신'은 지난 23~25일 57만 1909명의 관객을 동원해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 76만 9642명을 돌파했다.

'변신'은 개봉 이후 5일 동안 단 하루도 경쟁작에 1위 자리를 내주지 않고 5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5일 연속 좌석 판매율 1위를 기록했다. 좌석 점유율이 열세인 점을 고려하면 괄목할 기록이다. 또한 2018년 3월 '곤지암' 이후 처음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한 한국 공포 영화가 됐다. 

배우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등이 출연하며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다.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메인 포스터/사진=유니버셜픽쳐스 코리아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메인 포스터/사진=유니버셜픽쳐스 코리아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지난주 1위에서 한 계단 하락한 2위에 올랐다. 같은 기간 49만 3764명을 동원, 누적 관객 수 296만 9820명을 기록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완벽히 다른 '홉스'(드웨인 존슨)와 '쇼'(제이슨 스타뎀)가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3위를 차지한 배우 조정석, 임윤아(소녀시대 윤아) 주연의 '엑시트'는 같은 기간 45만 4279명이 관람해 누적 관객 수 836만 2282명을 돌파했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 백수 '용남'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코믹 재난 액션 영화다.

'변신'과 동시 개봉한 신작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28만 3567명을 동원해 4위에 그쳤다. 누적 관객 수는 43만 3756을 기록했다.

이어 '봉오동 전투' '커런트 워'가 각각 5위, 6위에 이름을 올렸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