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수 민속축제 ‘한국민속예술축제’ 10월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개최
국내 최장수 민속축제 ‘한국민속예술축제’ 10월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개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물놀이 연풍/사진=한국민속예술축제추진위원회
사물놀이 연풍/사진=한국민속예술축제추진위원회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국내 최장수 민속축제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가 오는 10월 서울 잠실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으로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및 ‘제26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를 오는 10월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중앙광장에서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한국민속예술축제는 전국에 산재하는 민속예술을 발굴하고 보존하기 위하여 개최되는 문화예술제로, 1958년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로 창설된 이래 국가 단위의 민속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옛 문화의 발굴, 보전, 전승의 장으로 세대와 세대를 이어오는 민속의 힘을 전하는 무대다. 올해는 특히 축제 개최 60주년과 전국체전 개최 100주년을 맞아 1958년 대통령상을 수상한 하회별신굿탈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를 비롯해 21개 역대 우수 민속예술의 대향연이 펼쳐진다.

또한 2012년 이후 7년 만에 참가하는 서울시와 이북 5도 등 전국 21개 시·도가 함께하며 전국적 축제의 위상을 높였으며 1966년 이후 두 번째 서울 개최로 그 의미가 깊다. 서울시 출전 종목인 바위절마을호상놀이는 1일 차 마지막 무대에 출전해 행사의 개막일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