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DB손보 사장, 태평양지역 보험사업 확대...현지 손보사 인수
김정남 DB손보 사장, 태평양지역 보험사업 확대...현지 손보사 인수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시장 적극 공략...괌 사이판, 파푸아뉴기니 현지사 CIC社 인수
지난 달 27일 괌 소재 하얏트호텔에서 DB손해보험 김정남 사장(사진 왼쪽)과 CIC 모회사인 탄홀딩스 제리탄 회장이 지분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달 27일 괌 소재 하얏트호텔에서 DB손해보험 김정남 사장(사진 왼쪽)과 CIC 모회사인 탄홀딩스 제리탄 회장이 지분인수 계약을 체결했다./사진=DB손보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김정남 DB손해보험 사장이 괌을 비롯한 태평양 지역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일 DB손해보험은 괌, 사이판 그리고 파푸아뉴기니에 설립 운영되고 있는 현지사인 Century Insurance Company(이하 CIC) 3개社(사)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DB손해보험 김정남 사장은 CIC 모회사인 탄홀딩스의 제리탄(Jerry Tan)회장과 지난 달 26일 괌 소재의 하얏트 호텔에서 지분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계약 체결식에서 김 사장은 "이번CIC 인수를 통해 DB 손해보험이 가지고 있는 전문적인 보험사업 역량에 탄홀딩스의 로컬시장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CIC를 괌, 사이판, 파푸아뉴기니 시장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보험사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DB손해보험은 이번 계약으로 모회사인 탄홀딩스가 소유하고 있는 CIC 괌, CIC사이판, CIC파푸아뉴기니 총 3개 법인에 대한 지분 80%를 취득하게 되면서 3개회사에 대한 경영권을 확보하게 됐다. 

이들 3개 법인은 해당 지역에 설립된 손보사로 외형은 권역별로 상위권에 속한다. 손익 등 경영효율이 우수해 현지 손해보험사로서는 양호한 신용등급(AM Best社 : B+ )을 획득하고 있다. 

DB손보는 괌시장에서 1984년도부터 외국사의 지점형태로 진출하여 사업을 영위해 왔다.

DB손보 측은 그간의 사업경험을 기반으로 CIC를 인수함으로써 기존의 괌지점과 통합 운영을 통한 현지화의 가속화 및 시장내 확고한 1위 지위를 구축할 것으로 예상했다. 

파푸아뉴기니 시장은 인구 700만명에 면적은 한반도의 2배로 석유, 가스, 석탄 등 풍부한 에너지 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보험침투율을 가지고 있어 향후 동시장에서의 사업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DB손해보험은 하반기 중 지분취득 및 해외 직접투자 관련 인허가를 완료하고 CIC社 3개법인에 대한 인수후 통합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DB손해보험은 괌, 하와이 지점에 이어 2009년 캘리포니아 지점, 2011 년 뉴욕 지점 설립을 통해 미국 본토에 진출했다. 2013 년에는 중국 중경시 안청손보사 지분투자를 통해 합자법인을 출범했으며, 2015년도에는 베트남 우체국 보험사(PTI社)를 인수(최대주주: 37.32%)해 현지 우체국 등의 로컬 파트너와 공동 경영 중이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