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러시아 전승기념일 행사 11일 개최...주한러시아대사관·대한삼보연맹 등 참석
서울서 러시아 전승기념일 행사 11일 개최...주한러시아대사관·대한삼보연맹 등 참석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주한 러시아대사관가 주최하는 러시아 전승 기념일 행사가 오는 11일 오후 1시 서울 신도림 테크노 근린공원에서 다양하게 펼쳐진다. 

이번 행사는 ‘불멸의 연대’(Immortal Legion)를 주제로 진행되며, 전사자 사진 행진에 이어 추모연설과 추모공연, 러시아 전통음악 공연 등이 펼쳐지고 2차 대전 당시의 음식도 일반인들에게 제공된다.

행사에서는 주한 러시아 대사관 직원들과 주한 벨로루스, 카자흐스탄 등 CIS국가 대사들과 국민 등 3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국내 단체로는 유일하게 러시아 국기인 삼보를 보급하고 있는 대한삼보연맹(회장 문종금)이 이날 40여 명의 회원들이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행진하면서 러시아의 전승기념일을 축하한다.

러시아는 2차 세계대전에서 독일 나찌 정권이 연합국에 항복했던 1945년 5월 9일을 전승기념일로 지켜오고 있다. 5월 9일 모스크바 크레믈린 광장에서 푸틴대통령과 각국 정상들이 참석해 열병식 등 성대한 기념식을 개최하며 각국 대사관에서는 별도의 행사를 진행한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