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사고 한국인 탑승객 없어"
외교부 "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사고 한국인 탑승객 없어"
  • 이은재 기자
  • 승인 2019.03.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티오피아에서 케냐행 에티오피아 항공 소속 ET302기 추락...35개 국적 157명 전원 참사
추락사고로 탑승객 전원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한 항공기 잔해/사진=MBC뉴스투데이 캡쳐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추락사고로 탑승객 전원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한 에티오피아 항공에 한국인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오전 8시 44분께(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해 케냐 수도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 항공 소속 ET302기는 이륙 6분 만에 추락하면서 탑승했던 35개 국적 157명이 숨졌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11일 외교부에 따르면 국적별 희생자 수는 케냐(32), 캐나다(18), 에티오피아(9). 중국(8), 이탈리아(8), 미국(8), 프랑스(7), 영국(7), 이집트(6), 독일(5), 인도(4), 슬로바키아(4), 오스트리아(3), 러시아(3), 스웨덴(3), 스페인(2). 이스라엘(2), 모로코(2), 폴란드(2), 벨기에(1), 지부티(1), 인도네시아(1), 아일랜드(1), 모잠비크(1), 노르웨이(1), 르완다(1), 사우디(1), 수단(1), 소말리아(1), 세르비아(1), 토고(1), 우간다(1), 예멘(1), 네팔(1), 나이지리아(1)다. 

외교부는 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사고 관련하여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에티오피아 정부와 국민에게 깊은 위로와 애도를 표한다"며 "아울러 케냐, 캐나다 등 34개국 외국인 탑승객의 정부와 국민에게도 깊은 위로와 애도의 뜻을 전한다. 모든 유가족분들과 에티오피아 국민들이 이번 사고로 인한 충격과 슬픔을 조속히 극복하기를 기원한다"고 애도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