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개봉 4일 만에 200만 돌파 "2019년 최단 흥행 기록"
'캡틴 마블' 개봉 4일 만에 200만 돌파 "2019년 최단 흥행 기록"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캡틴 마블'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캡틴 마블'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캡틴 마블'이 개봉 4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동원하며 2019년 최단 흥행 기록을 세웠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캡틴 마블'은 9일 오후 6시 20분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역대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이자 900만 관객 동원 작품 '아이언맨3'(2013)와 2위인 725만 명을 동원한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과 타이 기록으로 '블랙 팬서'(2018)과 '닥터 스트레인지'(2016)보다 빠른 속도다. 이 뿐 만 아니라 700만 관객을 동원한 '어벤져스'(2012) 개봉 6일째 200만 돌파보다 빠른 기록이다.

이와 함께 '캡틴 마블'은 역대 3월 최고 흥행작인 '미녀와 야수'(2017) 개봉 8일 째 200만 돌파 기록을 3일 앞당겼으며, 역대 3월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2014) 개봉 11일 째 200만 돌파 기록까지 6일 이르게 넘어서며 캡틴이 캡틴을 넘어서는 거침없는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는 4월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위기에 빠진 어벤져스의 희망이 될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을 그린다.

우주를 누비는 스케일의 액션 시퀀스와 색다른 비주얼을 비롯해, 90년대 무드와 음악으로 성인 관객들에게는 추억까지 선사한다. 여기에 치명적이라는 관객평을 얻을 정도로 귀여운 신스틸러 고양이 구스를 비롯한 다양한 캐릭터의 반전 활약까지 입소문을 더해가고 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