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김주하 앵커 "허위사실 유포·악의적 모욕 영상에 법적 대응"
MBN 김주하 앵커 "허위사실 유포·악의적 모욕 영상에 법적 대응"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하 앵커/사진=MBN
김주하 앵커/사진=MBN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MBN 김주하 앵커가 자신을 향한 악의적 모욕 영상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MBN 측은 5일 "최근 김주하 앵커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을 내용으로 하는 영상이 유튜브에 반복적으로 업로드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유포자를 찾기 위해 5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와 같은 위법한 비방과 왜곡 시도에 대하여 사안의 경중을 떠나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앵커 역시 "가족에 대해서까지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참기 어렵다"며 강경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영상 유포자는 '쇼킹한 뉴스' 'BAAM뉴스' 등 다수의 유튜브 업로더 닉네임을 사용하며 김 앵커가 타 방송사 모 앵커와의 불륜으로 아이를 갖게 돼 이혼했다는 등 악의적인 내용의 영상을 반복적으로 업로드 해 김 앵커 뿐 아니라 가족들의 명예까지 심각하게 훼손했다.

각 영상은 아무런 근거도 부연설명도 없이 대중의 관심을 끌만한 자극적인 제목을 달고 있으며, 정작 영상 내용은 제목과 무관한 단순 정보만 나열돼 있다. 그럼에도 해당 영상들은 단기간에 수십 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악의적인 허위사실이 인터넷을 통해 마치 사실인양 변질돼 퍼져나가고 있다.

MBN 측은 "이를 바로 잡기 위해 허위사실 작성 유포자들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속해서 온라인 모니터링을 강화해 또다시 당사 및 김 앵커를 비롯한 소속 구성원을 대상으로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를 발견할 경우 영상 유포자뿐 아니라 악플러에 대해서도 형사 고소‧고발은 물론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모든 조치를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