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커가 본 서울, 한국인이 본 중국 '2019 한중관광사진전' 개최
유커가 본 서울, 한국인이 본 중국 '2019 한중관광사진전' 개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2.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한중 사진전 포스터/사진=서울시
2019 한중 사진전 포스터/사진=서울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한국인이 찍은 중국, 중국인이 찍은 서울 사진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즐거운 설 명절(환러춘제), 2019 한중관광사진전'을 한 달 오는 18일부터 3월 18일 까지 서울 속 작은 중국 ‘주한중국문화원’에서 열린다.

작년 4월 서울광장에서 열린 데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한중관광사진전’은 서울시와 주한중국대사관과 공동 주최하고 서울시 관광체육국, 주한중국문화원, 중국주서울관광사무소가 주관한다.

서울시는 작년 6일이라는 전시기간 동안 약 2만 5000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등 호응이 높아 올해도 사진전을 열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설날을 큰 명절로 여기는 한중 양국의 문화적 공통점을 고려해 중국 최대명절 춘절시즌(음력 1월)에 맞춰 개최한다.

사진은 ‘한국인이 찍은 중국 사진’ 30점과 ‘중국인이 찍은 서울 사진’ 30점 등 총 60점으로 구성됐다.

2018 한중관광사진전 최우수상 '2018 서울세계불꽃축제'/사진=서울시
2018 한중관광사진전 최우수상 '2018 서울세계불꽃축제'/사진=서울시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한중 양국은 설날과 춘절로 상징되는 고유의 명절을 비롯해 다양한 공통점을 갖고 있는 이웃 국가다. 이번에 개최되는 사진전과 같은 양국 민간교류를 통해 양국의 다양한 공통점 혹은 차이점이 더욱 친숙하게 다가올 것으로 본다”며 “이번 사진전이 서울시민과 서울을 찾은 관광객들이 사진을 통해 소통하고, 이웃나라의 마음을 나누는 특별한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중관광사진전 최우수상 '질주'/사진=서울시
한중관광사진전 최우수상 '질주'/사진=서울시

추궈홍 주한중국대사는 “2019 기해년을 맞아 이번 사진전이 한국과 중국 상호 간 다양한 매력을 느끼고, 문화관광 분야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양국의 우의가 더욱 증진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