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돈' 류준열 "감독님이 아니라 친누나 같다"
[현장] '돈' 류준열 "감독님이 아니라 친누나 같다"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돈'의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류준열, 박누리 감독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사진=안인성 기자
11일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돈'의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류준열, 박누리 감독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사진=안인성 기자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돈'의 배유 류준열이 연출을 맡은 박누리 감독이 친누나같이 느껴진다고 고백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돈'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류준열은 "지금까지 촬영한 작품 중 감독님과 가장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친누나가 없어서 항상 친누나가 갖고 싶었는데 정말 이제는 감독님이 아니라 친누나 같다. 작품이 끝난 이후에도 많이 의지하고 있는 감독님이다"고 밝혔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